기겁하는 낙서공간

eye2eye.egloos.com

포토로그




기생충 (2019) / 봉준호 단평

출처: 다음 영화

어학연수를 떠나는 친구 민혁(박서준)을 대신해 부잣집 영어 과외를 하게된 기우(최우식)는 장수생에 백수인 자신의 신분을 명문대 재학생으로 속인다. 과외 학생 어머니(조여정)의 신뢰를 얻은 기우는 미술에 재능이 있지만 산만한 과외집 아들의 미술 과외 선생으로 (역시 신분을 속이고) 자신의 동생 기정(박소담)을 소개해 준다. 남매 지간을 숨기고 거짓 경력으로 가족의 환심을 산 두 사람은 백수인 아버지(송강호)와 어머니(장혜진)마저도 같은 방식으로 한집에 근무하게 하려고 한다.

부자에 아름다운 집에서 살고 외모도 예쁘지만 속물인 부부의 집에, 서로 모르지만 자기 분야에서 유능한 사람으로 속여 전부 고용인이 된 한 가족 이야기. 영화를 끝까지 보면 무능하거나 영리하지 않은 것은 아닌데 이상하리만치 사회 시스템에서 주류에 들지 못하고 가난한 변방에 사는 4인 가족이, 모두 정반대에 부유한 4인 가족에 얹혀 사는 참신한 발상을 강렬한 대비를 거치며 극단적으로 끌고 간다. 도입부에서부터 한국에서라면 가능할 법한 이야기로 시작한 영화는 그렇게 가능할 법한 상황을 차곡차곡 쌓아가 비현실적인 방향으로 이야기를 틀어 버리는데 전개가 부드럽고 이음새가 깔끔해 차갑게 벼린 세공품 같은 영화다. 예측할 수 없는 전개에 소소하지만 현실적인 바탕을 섞고 영화적인 대조와 대놓고 웃기 힘든 블랙 코미디가 정신 없이 뒤섞이는 작가의 필모그래피 첨단에 있는 작품.

중반부까지는 패기 넘치는 박소담이나 선명한 캐릭터 연기를 선보이는 장혜진, 이정은이 이끌고 가다가 기괴하게 펼치는 사건을 감정적으로 폭발 시키고 나선 송강호에게 어려운 연기를 시키고 수습한다. 현실과 우화의 접점에서 독창적인 영화를 만들어 왔던 작가의 매듭을 잘 아는 좋은 배우의 개인기로 돌파하는 느낌.

독보적인 작가의 세계관을 이룬 필모그래피에서 선명한 한 자리를 차지할 만큼 독특한 (제목과) 이야기. 출세작 이후 현실과 우화의 경계에서 우화 쪽으로 흐르는 경향이 있었는데, 근래 드물게 현실적인 소재를 가져왔지만 관성을 바꾸지는 않은 작품이다. 작풍이 선명한 것은 맞지만 개인적으로는 현실에 더 가깝던 시절 [살인의 추억]이나 [마더] 때가 더 그립기는 하다. 반복하지 않는 영화를 만들어 왔다는 점에서 여전히 주목할 만한 작가고, 다음 작품을 기대하는 감독 중 가장 앞을 예측하기 힘든 사람의 신작.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