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겁하는 낙서공간

eye2eye.egloos.com

포토로그




블랙 47 (2018) / 랜스 달리

출처: IMP Awards

영국군 복무하다 고향으로 돌아온 피니(제임스 프레치빌)는 가족들을 데리고 미국으로 이민을 가려고 한다. 하지만 때는 1847년 감자마름병으로 고향 아일랜드에 대기근이 온 상황. 기아로 어머니가 죽고 수탈에 항의하다 형이 사형 당한 것을 알게 된다. 마지막 남은 가족인 형수와 조카들을 데리고 떠나려 하지만, 추운 겨울에 지주가 퇴거 명령을 내린 상태. 행정 명령을 수행하려온 경찰에게 피니가 체포 되고, 조카는 퇴거에 반대하다 사살 당한다.

전 세계적 기상 이변과 영국의 수탈로 가난이 극에 달했던 1847년 아일랜드를 배경으로 가족을 모두 잃은 퇴역 군인이 지배층에 보복하는 이야기. 시대 배경이야 (아일랜드 뿐 아니라) 역사적으로도 유명한 시기의 장소인데, 당시의 참혹한 현실을 묵직하고 사실적으로 그려낸다. 상황을 처연하게 묘사하는 것만으로 빼어난데, 영화는 설득력 있게 주인공의 보복전을 풀어내며 대중 영화의 미덕을 끌어온다. 알고 보니 막강한 전쟁영웅이었던 주인공이 직접적인 폭력을 사용해서 보복하는 플롯은 [람보]의 연장선에 있는데, 추적자가 참전 시절 그를 잘 알고 있는 과거 상사라는 점이 더욱 그렇다. 속편의 대중성 때문에 평가절하된 [람보]만큼이나, 참전 용사의 트라우마를 설득력 있게 장르 문법으로 풀어낸 수작.

얼굴이 덜 알려진 제임스 프레치빌은 영화에서 현실감이 오히려 높아 보여 매우 훌륭하다. 얼굴이 알려진 배우들을 적재적소에 배분해 무게를 맞췄다. 특히 내래이터에 해당하는 휴고 위빙과 최종 보스에 해당하는 짐 브로드벤트가 포인트. 영국계 배우 사이에 실제 아일랜드 배우를 썼을 것 같은 배역을 (이미 유명한 호주인인 휴고 위빙은 차치하고라도) 호주 배우를 썼다는 점도 재미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