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겁하는 낙서공간

eye2eye.egloos.com

포토로그




맨 인 블랙: 인터내셔널 (2019) / F. 개리 그레이 단평

출처: IMP Awards

빠리에서 활동하는 [맨 인 블랙] 최고 요원 H(크리스 햄스워스)는 처음으로 직접 조사해서 요원이 된 M(테사 톰슨)을 인턴으로 데리고 다니며 훈련을 시키기로 한다. 외계에서 지구에 들렀다 가는 유력자를 만나던 두 요원은 2명의 외계인 암살자가 나타나 살인 후 물건을 탈취하려는 상황을 목격하고 뒤를 캐기로 한다.

음모이론과 블랙 코미디를 SF 활극으로 엮은 시리즈물 최신편. 무대를 유럽으로 옮겼다. 전편과 등장 인물을 공유하기도 하고, 사건과 기믹, 분위기까지 성공한 시리즈였던 전작을 그대로 활용한 신작. 미국에서만 벌어졌던 전작에 비해 유럽을 시작으로 세계를 돌아다니며 일을 처리해 본드 무비처럼 각색했다. 거기에 2편부터 시도를 하려고 했던 남녀 파트너를 엮은 작품.

전반적으로 원작의 성공적인 요소를 그대로 가져다 썼고 스타 캐스팅으로 안전장치를 했는데, 영화가 영 재미 없다. 황당한 것을 전제로 하는 [맨 인 블랙]의 이야기가 전혀 맥락이 없어도 된다고 오해한 시나리오의 저급함이 가장 큰 문제. 반전이 나와도 놀랍지 않을 만큼 당최 전개에 기본적인 틀 자체가 엉성하다. 습작 수준의 팬픽을 시나리오로 썼는데, 대형 제작비 덕분에 화려한 CG와 스타 캐스팅이 간신히 무마하는 영화. 대놓고 거짓말을 하는 블랙 코미디였지만 일정한 톤과 허를 찌르는 유머, 다양한 컨텍스트를 절묘하게 활용하고 굴곡이 확실한 이야기를 갖췄던 전작에 누가 되는 졸작.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