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겁하는 낙서공간

eye2eye.egloos.com

포토로그




엑시트 (2019) / 이상근 단평

출처: 다음 영화

대학 시절 등산부 에이스였던 용남(조정석)은 꽤 오래 취준생 생활을 하고 있다. 등산부 시절 고백까지 했던 후배 의주(임윤아)가 근무하는 행사장에서 어머니(고두심)의 환갑연을 하던 용남은 도시를 뒤덮는 독가스를 보고 가족을 피신 시킨다. 가까스로 가족을 헬기에 태워 탈출 시키는데 성공하지만, 용남과 의주는 빌딩 꼭대기에 남게 된다.

도시에 무차별 독가스 테러가 터지고 구출을 바라기 힘든 상황에서 도심지 빌딩 꼭대기에 남은 두사람의 등산부 출신 남녀가 살아남기 위해 겪는 이야기를 가벼운 터치로 다룬 소동극. 상황은 한국에서 벌어질 법한 이야기를 헐리웃 방식에서 이식에 무난하게 시작하는데, 풀어나가는 과정이 재미있다. 등산부 출신이라는 설정을 최대한 활용해 도심지에서 구할 수 있는 소품을 생존용으로 사용하고 부족한 부분은 등산부에서 배운 기술로 커버한다. 사이사이에 벌어지는 도시에서 벌어질 수 있는 위급 상황과 여유를 두며 벌어지는 유머에, 동시대 사회에 대한 관심을 놓치지 않는 절묘한 완급이 일품이다. 실제 등산부가 모두 암벽등반을 하는 건 아닌데다가, 설사 암벽등반을 했다고 하더라도 소품을 이용한 서바이벌 기술에 능하기 어려우며, 이 모든 상황을 마치 재난 가이드북처럼 꼼꼼하게 이용하는 [맥가이버]적 작위가 러닝타임을 꽉 채우는 영화의 매력을 덜지 못한다.

어느 한곳으로 쏠리지 않으며 영리하게 무게중심을 잡는 시나리오와 연출이 대단한 영화지만, 러닝타임을 이끄는 두 주인공의 스타성을 활용한 인물 구성도 절묘하다. 너스레로 유명한 조정석을 활용한 점이나 예능을 통해 털털한 미인으로 알려진 임윤아를 기용해 자연스럽게 인물의 매력을 끌어냈다.

한국영화에서 전무후무한 소재를 활용한 영화이자 빼어난 완성도를 가진 꼼꼼한 소품. 오랫동안 공들여 준비한 티가 나는 시나리오를 욕심을 부리지 않고 자연스럽게 다룬 연출이 일품이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