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겁하는 낙서공간

eye2eye.egloos.com

포토로그




젠틀맨 (2019) / 가이 리치 단평

출처: IMP Awards

학생 때부터 시작해 런던 근교의 마약 유통을 지배하고 있는 마이클 피어슨(매튜 맥거너헤이)은 자신의 지분을 유력한 자산가 매튜(제레미 스트롱)에게 넘기려 하지만, 야심만만한 중국계 조직 2인자 드라이 아이(헨리 골딩)가 끼어들며 제 값을 받지 못할 위기에 빠진다. 한편 숨겨진 마이클의 아편밭을 터는데 자신의 도장 문하생들이 이용 당한 코치(콜린 패럴)는 일이 더 커지기 전에 수습하기 위해 조직 2인자 레이(찰리 헌냄)를 찾아간다.

큰 돈을 중심으로 범죄계에 엮인 군상이 온갖 더러운 수단을 가리지 않으며 소동극을 벌이다 적당히 수습으로 가는 이야기. 출세작부터 일관성 있게 비슷한 케이퍼풍 영화를 한 작가의 최신작이자, 경력 덕분에 부류 영화 중 가장 화려한 캐스팅을 자랑하는 신작. 영국 런던을 배경으로 범죄와 사기, 살인과 협박을 화려하게 교차 편집하고 경쾌하게 다듬었다. 좋게 보면 자신이 잘하는 방식으로 원숙한 신작을 낸 것이고, 나쁘게 보면 새로운 시도를 실패하고 그 나물에 그 밥으로 돌아온 것.

유사한 전작처럼 스타일은 앞서고 이야기는 공허하다. 공허한 맥락을 정신 없는 교차와 시끄러운 연기, 풍부한 내러티브로 화려한 거품을 만드는 실력은 여전하고 테크닉은 과거와 비교할 수 없을 만큼 성숙했다. 스타캐스팅이지만 기존 이미지와는 다른 역할을 한 헨리 골딩과 콜린 패럴을 보는 맛이 좋고, 주역을 맡은 매튜 맥거너헤이는 물이 오른 솜씨로 극을 장악한다. 스타캐스팅에 속은 것이 아니라 작가의 스타일을 알고 본 관객에게는 정확히 기대를 채우는 영화.

커리어가 이제 그다지 새롭지 않게 된 한때 빛나던 재능의 태작. 잘 하는 소재를 화려한 솜씨로 엮은 골수 팬을 위한 영화.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