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겁하는 낙서공간

eye2eye.egloos.com

포토로그




사랑과 영혼 (1990) / 제리 주커 단평

출처: IMP Awards

뉴욕에 함께 살 집을 구하고 행복하게 시간을 보내던 샘(패트릭 스웨이즈)과 몰리(데미 무어) 커플은 공연을 보고 돌아오는 길에 만난 강도와 싸우다가 샘이 죽으면서 엉망이 된다. 죽은 후 영혼으로 몰리 주변을 돌아다니던 샘은 자신의 죽음이 단순한 사고가 아니라는 것을 알게 되고, 도와줄 사람을 찾다가 진짜 혼령의 목소리를 들을 줄 아는 영매 오다 매(우피 골드버그)를 만난다.

영혼이 되어서도 여자친구 주변에서 떠나지 못하다가 죽음 뒤에 숨겨진 진실을 알게된 남자가 겪는 러브 스토리. 스릴러에 가까운 플롯을 멜로물과 절묘하게 섞고 유령을 주인공으로 배치한 솜씨가 일품이다. 흔한 듯 하지만 균형을 잘 잡은 시나리오가 좋은 배우를 만나 빛을 발한 영화. 번뜩이는 아이디어를 안정적으로 연출한 솜씨와 경력의 정점을 향해 가던 싱그러운 배우들이 운 좋게 한 영화에서 가능성을 터트린 작품이라 당시의 슬리퍼 히트가 놀랍지 않다.

개봉한 지 30년이 지나다 보니 플롯이 무척 익숙하고, 그동안 엄청난 속도로 발전한 특수효과 덕분에 오래된 영화다운 빛바램은 있지만 시간 따위는 뛰어넘는 안정적인 이야기와 낙관적인 분위기가 있다. 전반적으로 연기가 좋은데, 빛나던 시절의 패트릭 스웨이즈의 순박한 얼굴과 안 꾸민 듯 해도 CG에 가까운 미모였던 데미 무어가 단연 빛난다.

시간이 지나도 가치를 잃지 않은 개성 있는 장르 멜로의 모범적인 영화.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