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겁하는 낙서공간

eye2eye.egloos.com

포토로그




반도 (2020) / 연상호 단평

출처: 다음 영화

전작 [부산행]의 난리통에서 피난민에 포함되어 탈출한 한정석(강동원)은 선내에 퍼진 좀비 때문에 조카와 누나를 잃고 살아남은 매부(김도윤)와 함께 홍콩에 살고 있다. 홍콩의 뒷세계 일당들에게 난리 와중에 서울에 버려진 외환을 찾아오라는 임무를 받은 한정석은 내키지 않았지만 임무에 적극적인 매부와 함께 자원한 다른 일행과 인천을 통해 서울로 들어간다.

전편 이후 좀비가 창궐한 서울로 돌아온 사람들이 겪는 아비규환을 다룬 영화로 더 규모가 커지고 대상이 좀비 뿐 아니라 극한상황에서 별도의 사회를 이룬 군상도 상대해야 하는 전형적인 속편. 전편이 [28일 후]라면 이번 영화는 [28주 후]에 가깝다. 전편과 동일하게 좀비물이라는 기존 장르를 한국적 상황에 맞추어 이식하는 과정에서 벌어지는 차이를 개성으로 삼는 것은 동일한데, 전작 자체가 세계관 구축에 공들인 작품이 아니라는 약점이 규모를 키우다 보니 드러나고 연출의 약점도 함께 드러난다. 사실상 밀폐 공간을 이용한 스릴이 백미였고 제한 공간을 잘 활용했던 전편에 비해 도시 하나로 커진 규모에 이르자 전편에서 번뜩였던 재치와 아이디어가 클리셰를 극복하지 못하고 평범하게 끝난다. 전편의 비범함이 사실은 평범한 연출의 우연한 기회였다는 점을 증명하는 속편.

허술한 줄거리와 빈약한 세계관을 자신의 역할에 익숙한 캐스팅으로 많은 부분 무마한다. 특히 주조역진이 클리셰에 기댄 역할을 잘 활용해 보는 맛이 있다. 근래 억척스럽게 변한 역할 전문이 된 이정현이 특히 물 만난 듯 잘 연기한다.

전형적인 속편인데다 소포모어 징크스 벽을 넘지 못한 범작. 하지만 허술한 세계관 만큼 비어있는 이야기가 많아 속편을 잇기에는 좋겠다. 잘 하면 장기 시리즈가 될 수 있는 가능성이 농후하다. 아직 반전의 기회가 남아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