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겁하는 낙서공간

eye2eye.egloos.com

포토로그




강철비 2: 정상회담 (2020) / 양우석 단평

출처: 다음 영화

평화 협상을 위한 정상회담이 열리는 평양 인근에서 쿠데타가 벌어지고 호위총국장(곽도원)의 주도로 한경재 대통령(정우성)과 북한 위원장(유연석), 미국 대통령(앵거스 맥페이든)이 납치 당해 북한의 핵잠수함에 격리된다. 동해로 잠수한 핵잠수함의 목적이 사주 받은 것과는 다르게 일본 본토에 미사일을 날리는 것이라는 것을 알게된 정상들은 깜짝 놀란다.

북한의 쿠데타 과정에서 온건파와 손을 잡은 남한 정부 고위층 인사라는 전편의 컨셉을 가져와 확장했다. 정상회담 중 납치라는 대담한 설정을 내새웠고, 뒤에 깔아 놓은 음모의 스케일은 민족뽕도 좀 더해서 더 키워놨는데 의외로 영화는 폭주하지 않고 나름대로 테크노 스릴러의 절차를 어기지 않는 편. 극으로 가기 쉬운 소재를 놓고 침착하게 이야기를 풀어 놓는데다 잠수함 내부에서 벌어지는 시퀀스가 정석을 따르고 있어 재미있다. 한국영화에서 보기 드문 잠수함 스릴러인데다 국제 정치 스릴러이기도 하다.

북한을 어르고 자국중심으로 흐르기 쉬운 미국을 설득하는 과정에서 내부 정치 상황도 신경 써야 하는 한국의 지정학적 상황을 테크노 스릴러로 각색한 각본이 좋다. 다만 인간미와 위기 대처를 놓치지 않으려다 보니 애매한 존재감이 된 주인공 대통령 역할과 지나치게 희화화한 듯하며 캐리커처가 선명한 미국 대통령 묘사 과정이 영화의 깊이를 조금 낫게 했다면, 단순하기 짝이 없는 일본 우익에 대한 묘사는  영화 수준의 저 바닥에 있다. 꽤 괜찮은 소재와 접근이 아쉬운 마무리로 범작으로 흐르는 순간.

욕심 있는 소재를 무난하게 다듬은 빠지지 않는 속편. 장단이 분명하지만 영화적으로는 전편보다 발전했고 재미있는 구석도 더 많다. 특히 남북한 대표의 외모를 둘 다 높여 놓고 밸런스 패치한 시도가 재미있다.(반대 방향으로 캐스팅한 미국 대통령에 대한 의도도 재미있고)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