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겁하는 낙서공간

eye2eye.egloos.com

포토로그




시네마 천국 (1988) / 주세페 토르나토레 단평

출처: IMP Awards

로마에서 영화감독으로 성공하고 자유분방한 삶을 살고 있는 살바토레(자크 페렝)는 고향에 있는 어머니(푸펠라 마지오)에게 연락을 받고 극장 영사기사였던 알프레도(필립 느와레)의 장례식을 알게 된다. 침대에 누운 살바토레는 애칭 ‘토토’(살바토레 카스치오)로 다들 불렀던 고향에서의 어린시절 추억을 기억한다.

이탈리아 남부 시골 마을의 영화 좋아하는 소년이 동네 하나 뿐인 극장과 함께 성장하며 어른이 되는 이야기. 줄거리만 놓고 보면 단순한 성장기를 고향 동네에서 영사기사와 함께 자라며 영사기를 물려 받는 청년기까지에 집중에 전무후무한 영화로 만들었다. 영화광이자 말썽쟁이인 토토가 일자무식 영사기사 알프레도와 우정을 나누는 전반부와 청년이 되어 본격적으로 동네 (불법) 영사기사가 된 토토가 실연하고 군대 갔다온 다음 로마로 떠나는 후반부로 엮어 가공의 이탈리아 마을 잔카르도에서 토토의 성장기에 집중한다. 알프레도의 죽음을 듣는 초반부와 성공한 후 동네에서 옛 추억에 잠기는 후일담으로 둘러싼 액자식 구성이고, 전설적인 엔딩으로 유명한 작품. 다 알고 봐도 눈물을 뽑는 마성의 엔딩이다.

무려 30년이 지난 영화인데다 작가의 출세작인 만큼 지금 영화에 비해서 덜컹거리는 장면이나 서투른 연출이 없는 것은 아니지만, 당시에도 옛날 이야기를 그린데다 배경 자체가 오랫동안 변하지 않은 동네에서 오는 현장감과 자전적 이야기에 기초한 무게감이 대단해 시대를 뛰어 넘는 매력이 있다. 여기에 단순하지만 진심이 넘치는 이야기에 음악감독 커리어 최전성기 작품 중 하나가 OST로 깔려 당대의 클래식으로 부족함이 없다.

제목부터 배경음악, 영화 속 시퀀스까지 개봉 후 영화 팬들의 상징이 되어버린 전설적인 영화. 시대가 흐른 티는 있지만 걸작은 그 정도는 별거 아니라는 듯 미려한 호흡과 아름다음으로 러닝타임을 채우는 뺴어난 작품.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