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겁하는 낙서공간

eye2eye.egloos.com

포토로그




테넷 (2020) / 크리스토퍼 놀란 단평

출처: IMP Awards

우크라이나에서 협력자를 구출하는 임무를 맡았다가 죽을 뻔 했던 CIA 요원(존 데이빗 워싱턴)은 엔트로피가 반대로 작동하는 물건들이 많이 나타나는 사건의 배후를 추적하는 임무를 맡는다. 단서를 추적하다 인도로 간 요원은 유능한 현장 요원인 닐(로버트 패틴슨)을 소개 받는다. 기괴한 유물의 배후에 무기 밀매상 사토르(케네스 브래너)가 관여하고 있다는 것을 알게된 요원들은 그에게 접근하기 위해 이혼한 전처 캣(엘리자베스 데비키)과 접촉한다.

믿기 어려운 설정 한가지 사실만 인정하면 나머지는 되도록 사실적인 설정으로 채우고, 그 과정에 남는 작은 오류는 압도적인 현장감으로 구축한 화면과 시퀀스로 메워 버리는 하드 SF 스릴러. 비슷한 방법으로 재미를 봤던 [인셉션]과 [인터스텔라]에 이어서, 물리 법칙을 반대로 적용할 수 있는 기계를 중심으로 스파이물을 만들었다. 힌트를 추적하며 국제적인 임무를 수행하는 과정도 충분히 재미있는데, 영화 중반부터 본격적으로 정체가 드러나는 ‘인버전’이란 개념을 정교한 촬영과 묵직한 음악, 꼼꼼한 각본으로 영상화하여 전개의 양쪽을 만들어 전무후무한 영화로 만들었다. 대신, 인버전이 만나는 지점의 짧은 순간에 설명을 다 몰아 넣어 물리적으로 이미 설명을 이해할 시간이 부족한 영화가 되어 버렸기 때문에, 익숙하지 않은 관객에게는 가장 불친절한 영화일 것이다.

정량적으로 불친절한 서술 대신 영화적 쾌감을 대단하지만 작가의 전작을 뛰어 넘을 정도로 예상을 벗어나지는 않아서, 애정이 없는 관객에게는 (독립영화풍으로 나아갔던 [덩케르크]는 예외로 하더라도) 블록버스터 업계로 진입한 후 가장 혹평을 받을 가능성이 높다. 전작인 [인터스텔라]에서 현대 물리학을 이해하지 못한 관객의 오독이 얼마나 많은 오평을 낳았는지 연상해 보면 더욱 그렇다. 감정적으로 훨씬 풍부했던 전작의 주인공에 비해 건조한 특수 요원인 이번 주인공의 한계이기도 하다.

야심만만한 대작이자, 작가의 주류 필모그래피를 굵직하게 이어 받은 정교하게 실험적인 블록버스터. 개인적으로 필모그래피의 최고로 놓을 영화는 아니나, 다른 영화보다 처지는 작품이라 할 수도 없다. 작가의 역량과 영화적 목표가 힘이 넘치도록 시너지를 빚은 잘 만든 영화.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