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겁하는 낙서공간

eye2eye.egloos.com

포토로그




죽지않는 인간들의 밤 (2020) / 신정원 단평

출처: 다음 영화

신혼을 즐기기 무섭게 남편(김성오)에 대한 의심이 생긴 소희(이정현)는 탐정(양동근)을 고용해 뒷조사를 부탁한다. 결과는 남편이 바람둥이라는 것 뿐 아니라 사람이 아닌 존재라는 것. 자신의 목숨을 지키기 위해 남편을 없애기로 한 소희는 믿음직한 고교시절 친구 세라(서영희)를 불러 탐정과 함께 남편 제거를 준비한다.

외계에서 온 죽지않는 존재가 위장 결혼을 한 후 배우자를 죽이고 재산을 불리는 행각을 계속 하는데, 여기에 끼인 한 여자가 역공으로 벗어나는 상황을 그린 영화. 줄거리 만 놓고 보면 지구인 사이에 섞여 이면을 차지하는 외계인과 부인을 죽이고 재산을 차지하는 남편에 대한 스릴러를 섞은 장르 영화인 것 같은데, 작가의 전작 [시실리 2km]와 [차우]가 그랬던 것처럼 장르 클리셰를 모아서 그럴 듯한 플롯만 남기고 세부적인 부분은 기괴하고 엇박자 유머로 채운 독특한 영화다. 장르의 잔상에 기괴한 B급 유머를 섞는 개성은 여전한데, 당장 제목에는 ‘죽지않는 undead-‘이 들어가지만 악당은 초능력 빌런에 가깝고 음식은 휘발유를 먹는데다 딱히 지구에서 재산을 모으는 이유는 알 수 없다. 반대편에 있는 주인공의 일행들도 마찬가지.

개성은 여전한데, 독특해서 재미가 있었던 [차우]와 [시실리 2km]와는 반대로 독특하지만 재미없다. 이야기의 빈틈과 맥락을 기괴한 리듬과 우격다짐 유머로 채운 전작같은 감각도 없고 힘도 달린다. 세월에 깎여 나간 작가의 소재때문인지, 원래부터 이 정도였는데 당시에는 우연히 시대감각과 맞았기 때문인지 모르겠다. 전작이 장르를 잘 이해하지만 자기식으로 뒤튼 영화였다면, 이번 영화는 장르의 껍데기만 가지고 와 엉성하게 이어 붙인 삼류 코미디 같다. 전작은 한국영화에 드물게 독특한 작가의 작품이었다면, 이번 영화는 남기남 감독이 가장 안좋은 시절을 적통으로 이은 듯 하다.

영화가 자기 색깔을 못 찾고 헤매는 가운데 좋은 배우들이 고군분투한다. 여기에 또 다른 확률변수가 끼어 드는데, 언제나 영화에서 톤이 조금 뜨는 배우였던 양동근이 장르 코미디의 과장된 방식으로 연기를 하는 과정에서 시종일관 영화의 분위기를 뒤흔든다. 의도라고 하기엔 정신이 없는데 공교롭게도 정신 못차리는 영화와 어느 순간엔 어울리기도 한다.

한국 장르 영화의 독특한 인상을 남겼던 작가의 빛바랜 신작. 한 시절을 선명하게 남겼던 재능이 시간과 변화 앞에 앙상해 진 것을 목격하는 시간은 언제나 씁쓸하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