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겁하는 낙서공간

eye2eye.egloos.com

포토로그




원더우먼 1984 (2020) / 패티 젠킨스 단평

wonder_woman_nineteen_eighty_four_ver11

출처: IMP Awards

자신의 정체를 깨닫고 오랫동안 정체를 숨기고 박물관 직원으로 살아가는 다이애나(갤 가돗)는 근래 친해진 박물관 직원 바바라(크리스틴 위그)가 독특한 유물을 감정하는 것을 알게 된다. 석유 사업으로 TV 광고에도 나오며 유명인이 된 맥스웰 로드(페드로 파스칼)가 나타나 박물관에 기부를 위한 파티를 열고, 마지못해 나선 다이애나는 전편에서 죽었던 연인 스티브(크리스 파인)를 만난다. 한편 맥스웰이 정말 노리는 것은 바바라가 감정 중인 유물.

어떤 소원이라도 이뤄주는 고대 유물을 통해 탄생한 두명의 빌런을 상대하는 [원더우먼]을 다룬 속편. 인간에 비해 오래 사는 [원더우먼]의 수명을 활용해 2차 세계대전을 배경으로 썼던 전편에 이어 미국 경제 최전성기인 1980년대를 배경으로 한다. 밝고 원색적이며 긍정적인 분위기가 넘치는 시대에, 희망을 이뤄주는 유물을 통해 탄생한 빌런을 상대하는 상징적은 구도로 이야기를 만들었다. 여기에 [원더우먼]도 같은 유물로 죽은 연인을 불러왔고, 당연하겠지만 불가능한 실현은 댓가를 동반하기 때문에 마치 1980년작 [슈퍼맨 2]를 연상하게 하는 작품. 경쟁사 마블과 대비해 비교적 완벽함에 가까운 DC 수퍼히어로의 인간적 고뇌와 역설을 다룬 이야기가 될 수 밖에 없다.

제목에도 가져온 것처럼 1980년대의 분위기를 프로덕션과 음악, 배경 설정까지 적극적으로 활용한 아이디어와 만듦새가 볼 만 하다. 여기에 이미 선배격인 [슈퍼맨 2]에서 다루긴 했지만 DC 수퍼히어로의 태생적 한계를 활용한 플롯도 나쁘지 않다. 그런데 세밀하게 들어가면 전편에 이어서 그저 그렇다. 좋은 배우들을 기용했지만 2명으로 나뉘 악당의 비중은 둘 다 고만고만하며 액션도 별로인데, 특히 최강 비밀무기인양 황금갑옷을 입고도 제대로 활용하지 않는 하이라이트에서 단적으로 증명한다.  딱히 특기가 뭔지 알기 어려운 치타가 전편의 묘하게 임팩트가 없는 초인 빌런 아레스를 치환했고, 두뇌형 빌런 맥스웰은 연출 실패로 존재감 제로에 가까워 아쉬웠던 닥터 포이즌의 연장선이다. 상대적으로 같은 회사 다른 영화들의 완성도가 떨어져 착시가 있어 그렇지, 경쟁사 영화와 비교하자면 수준이하로 빈곤한 아이디어에 박진감이 부족하다.

속편에서도 느슨한 안정감을 유지한 시리즈. 워낙 같은 회사 영화가 죽을 쑤는 과정에서 선방하는 영화의 프리미엄을 제대로 얻는다. 외모에 비해 뻣뻣한 주연 배우의 연기가 영화의 전반적인 완성도와 짝을 이루는 와중에, 여전히 다음 편이 더 나을 구석이 많은 미완의 범작.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