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겁하는 낙서공간

eye2eye.egloos.com

포토로그




베놈 2: 렛 데어 비 카니지 (2021) / 앤디 서키스 단평

venom_let_there_be_carnage_ver5_xlg

출처: IMP Awards

복역 중인 연쇄 살인범 클레터스 캐서디(우디 해럴슨)가 인터뷰어로 에디 브록(톰 하디)을 지목하고, 아직 밝혀지지 않은 희생자에 대한 실마리가 필요한 수사 책임자 멀리건(스테픈 그레이엄)은 에디를 데려야 인터뷰를 하며 미제 사건의 실마리를 캐내도록 한다. 인터뷰에서는 건진 게 없었지만 감옥에 남긴 스케치를 정교하게 기억한 [베놈] 덕분에 에디는 희생자들이 묻힌 곳을 찾아낸다. 순식간에 여론에 밀려 사형이 결정된 캐서디는 마지막으로 에디 브록을 부르고 우발적으로 손가락을 문 후 피를 통해 심비오트를 받아들인다.

인간으로도 최악의 연쇄 살인범이 이유를 알 수 없는 능력으로 피를 통해 [베놈]의 심비오트를 ‘카니지’라는 악당으로 발전 시키며 벌어지는 사건을 다룬 변형 히어로물. 이야기 자체가 단순한데다 등장인물과 세계관 설명을 전편에서 다 해버린 관계로 할 이야기가 많은 영화는 아니다. 여기에 전편에 이어서 [베놈]과 에디 브록의 버디 코미디를 더하고, 클레터스 캐서디의 과거사와 (아무리 봐도 뮤턴트!인) 여자친구 이야기를 병렬로 배치해 볼륨을 키웠다. 결과적으로는 전작에서 빠져나간 히어로 탄생기와 배경 설명을 빌런의 과거사로 채운 구조.

전편도 빼어난 작품은 아니었고 속편이 있을 것이 분명해 미완을 참아줄 수 있었는데, 막상 첫편의 제한을 푼 속편은 전편보다도 못하다. 관람 등급을 걱정했기 때문인지 전편보다 훨씬 순해진 액션 시퀀스를 비롯해서 더 긴 분량에도 불구하고 [베놈] 대 ‘카니지’ 대결 장면도 뻔한 수준을 넘지 못해 인상적이지 못하고, 좋은 배우를 기용했지만 비인간적인 빌런의 클리셰 과거사는 몰입하기 어렵다. 막간을 채운 버디 코미디도 영 재미가 없다. 결정적으로 이야기를 많이 덜어냈기 때문인지, (왜 [베놈]이 ‘카니지’의 붉은색을 싫어하는지? 왜 슈릭이 후반부에 ‘카니지’와 대치하는지?) 핵심 상황은 영화를 보는 것으로 이해할 수가 없다!  체감보다 실제 상영시간이 훨씬 짧다는 점 이외에 장점을 찾기 어려운 함량미달 속편. 희미해진 존재감을 영화 세계관 쿠키로 연명하는 졸작이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