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겁하는 낙서공간

eye2eye.egloos.com

포토로그




유체이탈자 (2021) / 윤재근 단평

출처: 다음 영화

자동차 사고 현장에서 깨어난 남자(윤계상)는 자신이 누군지 기억이 나지 않아 소지품을 토대로 집으로 추정하는 곳으로 찾아간다. 집안을 둘러봐도 기억이 돌아오지 않아 혼란스러운 때 갑자기 주변 환경이 바뀌고 놀란 남자는 곧 자신이 전혀 다른 사람의 모습을 하고 있다는 것을 알아챈다.

주기적으로 다른 사람의 몸에 들어가는 [유체이탈자]인 주인공이 현상이 벌어지는 원인과 자신의 기억을 찾는 과정에서 비밀스러운 음모를 알게 되는 스릴러. 모종의 이유로 주기적으로 ‘유체이탈’을 통해 몸을 옮겨간다는 설정에 기억상실증을 더해 추리물의 얼개를 갖췄다. 주변 인물이 대부분 국가 비밀요원인데 그다지 진짜 같지 않은 점은 꼼꼼히 따져보면 황당한 ‘유체이탈’ 설정과 짝지은 것이니 그러려니 하고 감상하면 된다. 일본 만화 같이 과장한 주변 설정을 세계관으로 이해하면 중반까지 궁금증을 잘 끌고가는 무난한 스릴러다. 물론 과장된 설정으로 승부하는 범작이 흔히 그런 것처럼 클리셰에 가까운 패가 드러나는 후반부에는 세세한 내용을 빼면 대부분 예측가능해 추리물로는 맥이 풀리고 마는데, 영화는 이 부분을 (한국 대중 영화의 아이덴티티라 할 수 있는) 신파 에센스와 액션을 버무려 적당히 수습한다.

배우들이 고군분투하는 티는 역력한데 장르적으로 과장한 설정에 클리셰에 가까운 인물을 배치해 깊은 몰입은 힘들다. 나쁜 의미로 액션 위주의 비디오 게임 컷씬을 보는 것 같은 영화. 액션 할 줄 하는 전형적인 여주인공을 연기하는 임지연과 (사실은 믿기 힘들지만 이 꽉물고) 영문을 알 수 없는 SF적인 상황에 최대한 역할을 다하는 윤계상을 보면서 아슬아슬하게 유지하는 몰입감은 악당들의 열심인데도 불구하고 뻔한 광기와 조작한 카리스마에 사정없이 흔들린다. 밑도 끝도 없이 (약효라고 우기는) 광기를 표현해야 하는 박용우의 존재론적 고민이 돋보인다.

나쁘지 않지만 깊이를 가지지 쉽지 않은 컨셉을 평범하게 풀어나간 작품. 이런 기성품 스릴러 소재를 가지고 (예를 들어 [페이스 오프] 같은) 당대의 영화를 뽑아내는 기술은 아무나 부릴 수 있는게 아니니 이해할 수는 있지만, 중반을 넘어가 방향이 보이는 흐름이 아쉽기는 하다. 슬리퍼 히트 이후 커리어를 무난하게 유지하는데 성공한 윤계상의 범작.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