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겁하는 낙서공간

eye2eye.egloos.com

포토로그




문폴 (2022) / 롤랜드 에머리히 단평

moonfall_ver2

출처: IMP Awards

인공위성 수리를 위해 우주로 나갔다가 정체불명 군집체의 습격을 받아 동료를 잃고 기절한 탐사대장 파울러(할 베리)를 무사히 데리고 지구로 돌아온 민완 우주비행사 브라이언 하퍼(패트릭 윌슨)는 혼자 목격한 사고 원인에 대한 소명에 실패해 NASA에서 쫓겨난다. 세월이 흘러 퇴물 우주비행사로 살고 있는 브라이언에게 NASA 책임자가 된 파울러가 찾아와 과거 브라이언이 목격한 존재가 달의 궤도를 바꿔 지구로 떨어지고 있다고 알려준다.

달이 궤도를 바꿔 지구로 떨어지는 사상 초유의 사태가 벌어지고 위기의 순간 세계(라고 하지만 미국과 중국) 우주 탐사 조직이 힘을 합쳐 낮은 확률의 해결책을 위해 우주로 나가는 이야기. 우주에서 지구를 위협할 만한 천체가 낙하하는 재난은 이미 [딥 임팩트][아마겟돈]을 비롯해 최근작 [그린랜드] [돈 룩 업] 같은 영화에서도 다룬 소재인데, (우주급) 재난 영화에 이골 난 작가의 신작 답게 달을 추락 시켜 혜성을 떨어트렸던 다른 영화와는 급이 다른 중력 역전을 스펙타클의 재료로 써먹는다. 전에 없던 아이디어기는 하지만 시각적 쾌감은 이미 지각을 조각조각 내며 위기를 그렸던 작가의 전작 [2012]나 외계인을 데려와 물리적인 한계를 벗어난 재난을 연출한 [인디펜던스 데이]에 비해 크게 새롭지 않고, 참신해야할 달 추락 아이디어는 사실 로버트 하인라인의 그림자를 벗어나기 힘들다.

여러모로 참신함이 아쉬운 아이디어의 후반부 달이 궤도를 벗어난 이유를 알아내며 영화는 하나의 설정을 더하는데, 역시 [스타게이트] [인디펜던스 데이] [2012] 로 음모론적인 SF를 만든 짬밥이 어디 가지 않는다. 결국 과거 작가가 재미를 본 (재난 + 음모론) 두 가지 소재를 섞어 만든 SF 신작인 것. 영화는 [딥 임팩트]처럼 시작하지만 끝날 때 쯤에는 [미션 투 마스]가 된다.

결과물은 완전한 기성품이라 이야기의 틀이 예상을 거의 벗어나지 않는다. 그나마 참신한 편인 배경 설정 조차도 어처구니 없는 달 구조론을 설득력 있게 포장할 만큼 대단하지 않을 뿐더러 안이한 요약 영상으로 풀어낼 뿐이다. 재난 연출은 제한적인 배경 상황을 그럴싸 하게 활용했던 [그린랜드]와 비교할 수준도 아니고, 익숙한 CG 효과를 벗어나지 못하는 화면은 날 것 같은 힘이 있었던 작가의 과거 영화를 아련하게 아쉬워하게 하는 수준. 적당히 중량감 있는 스타를 기용해 무난한 성공을 거두려는 안전한 기획에서 한치도 벗어나지 못하는 범작이다. 크게 기대하는 관객도 없었을 것 같지만.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