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겁하는 낙서공간

eye2eye.egloos.com

포토로그




모비우스 (2022) / 대니얼 에스피노사 단평

출처: IMP Awards

자신이 앓고 있는 난치병을 고치기 위해 노벨 의학상 후보까지 오른 인공 혈액 권위자 마이클 [모비우스](자레드 레토)는 혈액의 응고를 막는 성분을 배출하는 흡혈 박쥐의 DNA를 인간의 유전자와 섞는 실험을 한다. 언제 죽을 지 모르기 때문에 불법적인 임상 실험을 통해 효과를 확인하려고 한 마이클은 동료 마틴(아드리아 아르호나)와 함께 공해상 화물선에서 자신에게 약물을 투여한다. 몸은 건강해졌지만 살인을 마다하지 않는 흡혈 충동이 생긴 마이클은 해결책을 찾으려 하지만, 같은 병을 앓고 있는 절친이자 실험의 스폰서인 마일로(맷 스미스)는 자신에게도 약을 투여하라고 다그친다.

천재 과학자가 조급한 실험의 결과로 원하는 효과를 얻는 대신 부도덕한 부작용으로 범죄자가 되는 과정을 흡혈귀를 소재로 한 수퍼히어로 영화로 각색한 작품. 이야기의 골격은 [지킬 박사와 하이드 씨]와 비슷한데 매우 가까운 지인이 같은 능력을 가지고 빌런으로 나서는 구도는 [인크레더블 헐크]와 동일하다. (같은 전공의 미인 학자가 애인인 것도 같다.) 소재를 변주했지만 익숙한 이야기를 여럿 짜집기 해서 만든 뻔한 장르물. 여기에 세계관 안배까지 제한으로 가지다 보니 새롭기는 어려운 영화가 되었다.

뻔할 수 밖에 없는 이야기가 장애가 되었다면 대부분의 상업 영화는 엉터리 였을 것이고, 수퍼히어로 세계관이 문제였다면 마블의 성공은 없었을 것이다. 영화가 구린 핑계를 대기에 태생적 한계는 이야기 자체를 소화하지 못하는 영화에게 사치다. 단순하고도 익숙한 이야기를 풀어놨다면 등장인물의 심리와 갈등을 잘 끌어내는 것이 고전의 가르침인데, 영화의 각본은 기본에도 한참 모자르다. 특히 악당이지만 몰입할 구석이 있어야할 마일로 캐릭터에 뻔한 서사와 감정선을 얹는데도 실패한다. 그는 왜 악당이 되기로 하며, 언제부터 주인공에게 자격지심이 있었나? 마일로에게 감정이입할 수 있는 기본적인 물음에 대한 답을 두서없는 대사만으로 풀어내며 정작 설명이 필요한 부분은 비어있다. 출중한 개인기로 마일로에 매력을 부여하는 배우의 고군분투에도 불구하고, 멍청한 연출은 소모품 이상으로 인물을 살리지 못한다.

기본기부터 문제가 있는 영화다 보니, 직설적으로 공포물 소재인 ‘흡혈귀’가 주인공인데 공포물 공식을 하나도 제대로 이용하지 못한다거나, 원본 중 하나일 [지킬 박사와 하이드 씨]부터 내려온 심리 스릴러의 가능성을 살리지 못하는 불평 따위는 사치스럽다. 있어보이는 연기와 분위기로 일가견이 있는 주연 자레드 레토도 수습할 수 없는 엉터리 영화. 새로운 기술을 만들어 가며 음파에 대한 특수능력을 화면으로 만든 특수효과의 성취도 빛이 바랬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