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겁하는 낙서공간

eye2eye.egloos.com

포토로그




범죄도시 2 (2022) / 이상용 단평

출처: 다음 영화

베트남에서 자수한 범죄자를 인수 받으러 간 마석도(마동석)와 반장(최귀화)은 해외 도피한 범죄자가 자수한 이유를 미심쩍어 하다가 더 잔혹한 범죄자 강해상(손석구) 때문이라는 것을 알아낸다. 현지에서 강해상을 쫓던 마석도는 코 앞에서 놓치는데, 인질로 잡아놓은 아들을 살해한 것에 분노한 기업형 사채업자 최춘백(남문철)이 보낸 킬러때문에 한국으로 간 것을 알고 추적한다.

전편의 금천서 강력반을 그대로 두고, 동남아에서 한국인을 납치해 몸값을 뜯는 범죄자를 새로운 악당으로 맞이한 속편. 잔혹한 인질 살인 사건 실화를 바탕으로 한국에서 도망가 해외에서 활동하는 악당을 결국에는 한국으로 불러들여 통쾌한 육박전으로 해결하는 과정을 그럴 듯한 전개로 엮었다. 모티브 실화를 극적으로 활용했지만 원맨 하드보일드 영화의 틀로 각색한 영리한 각본이 훌륭하다. 적절하게 배분한 액션 시퀀스와 필요 없는 이야기를 최소화 하고 굵직하게 핵심 줄거리를 밟는 미려한 구성, 전편에서 익숙한 인물을 능숙하게 활용하며 간간히 유머를 놓치지 않는 솜씨까지 강렬한 주인공에 가렸지만 재기발랄한 각본이 빼어난 영화.

무엇보다 전편과 다를 수 밖에 없어 관객 차원에서 감점이 있을 수 밖에 없는 새 악당을 독립적으로 해석하도록 유도한 기획이 핵심을 정확히 잡았다. 전편에서 완성한 강렬한 악당은 여러 좋은 시도가 모인 결과였지만 사실상 아무도 예상하지 못했던 ‘운’의 비중이 컸을 것이라, 비슷한 시도를 하려 했다면 좋은 속편이 나오기 어려웠을 것이다. 전혀 다른 방식으로 악당을 그려낸 결과는 일부 전편에 대한 추억 보정을 가진 관객의 실망을 피할 수 없겠지만, 결국 [범죄도시] 프랜차이즈의 존재가치를 명확하게 짚어낸 영화로 남게 됐다.

성공한 시리즈로 가는 길을 명징하게 보여준 속편. 몸의 대화가 우선인 형사를 주인공으로 한 하드보일드 액션 영화지만, 단순해 보이는 분위기와는 반대로 한국 영화 역사상 가장 영리한 각본을 갖춘 미끈한 기획물. 같은 전략을 활용해 범죄 실화와 새 악당을 기용한 속편을 예고했지만, 기대할 수 밖에 없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