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겁하는 낙서공간

eye2eye.egloos.com

포토로그




브로커 (2022) / 고레에다 히로카즈 단평

출처: 다음 영화

종교 시설에서 마련한 ‘베이비 박스’에 버린 아기를 몰래 빼돌려 난임 부부에게 몰래 파는 일을 하는 세탁소 주인 상현(송강호)과 자원봉사자 동수(강동원)가 간밤에 새로 버린 아기를 빼돌린 후 시설에 엄마인 소영(이지은)이 찾아온다. 인터넷을 통해 유아 판매에 나선 두사람과 동행하게 된 소영은 미혼모에 범죄자인 자신 대신 걸맞는 부모를 만나게 하려 한다. 한편 현장에서 두 사람을 잡기 위해 추적하던 형사 수진(배두나)과 이 형사(이주영)도 그들을 미행한다.

아이를 버린 불우한 환경의 미혼모, 베이비 박스에 버려진 아기를 훔쳐 입양 흔적 없이 키우고 싶은 부부에게 파는 [브로커], 그리고 [브로커]를 쫓는 형사까지 한 아이를 거래하는 과정에 점차 서로를 알아가고 유사 가족을 꾸리게 되는 로드무비. 작가가 일관성 있게 그려왔던 사회 외곽에서 통념에 가장 벗어나는 방법으로 엮이는 가족이라는 테마를 한국을 배경으로 한 ‘베이비 박스’ 절도를 소재로 변주했다. 불법으로 아기를 판다는 영화 속 상황과 주인공 소영이 저지른 범죄까지 영화를 이루는 소재는 극단적이고 묵직한데, 그동안 작가의 영화처럼 소박하고 여유있게 그려내는 솜씨가 여전하다. 심각한 상황을 사회 비주류에 속한 사람들이 일상적인 호흡으로 풀어가는 덕분에 갑작스럽거나 예상 못한 전개도 자연스럽게 하나로 녹여버리는 힘이 있다.과거 작가의 다른 영화 속 등장인물처럼, 사회 통념에서 자유로운 만큼 당연하다는 듯 묵직한 주제를 다루는 자유로움이 매력적이다.

소재와 배경이 달라졌지만 작가의 주제의식과 개성 있는 화술이 여전하기 때문에 이전 필모그래피와 비교할 수 밖에 없는데, 내림세가 역력하다. 소박한 화법에 극적인 상황과는 반대로 자극적인 사건이 거의 없지만 등장인물에 대한 깊이 있는 묘사가 집중력을 발휘했던 전작들에 비하면 몰입도와 인물의 풍부한 묘사 모두 평범한 가족 드라마 정도로 흔해졌다. 여러 번 반복한 익숙한 주제와 (국적이 다르지만) 일급 배우를 동원한 결과라는 점을 감안하면 더욱 그렇다. 여기에 한국을 배경으로 했지만 일본색을 빼지 못해 어색한 장면과 대사는 무시해도 아쉬움이 남는다. 배우들은 개인기로 각본의 균열을 돌파하는데, 수식이 필요 없는 송강호는 그렇다 치고 배두나와 이지은은 선방했고 강동원은 손해를 봤다.

현대 사회의 가족의 정의에 대해 꾸준히 탐구 중인 작가의 신작. 개성 있는 필모그래피를 연장하는 작품이지만 전체적으로는 범작이다. 좋은 소재와 좋은 배우, 로드무비에 걸맞는 각본이 있었기에 더욱 아쉽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